직업·인물

[자소서] 2부. 멤버 4인의 자소서 개별첨삭 현장 조회수 : 15068

[명랑취업도전기 7] 멘토와 함께하는 2016 상반기 준비

2부. 멤버 4인의 자소서 개별첨삭 현장


① 이재성 코멘토 대표의 자소서 멘토링

② 이완 아이진로 대표의 기업별 인적성 합격 노하우

③ 김왕기 前 CJ인사담당자의 면접 대비법


# 이 기사는 '[자소서] 1부. 강점·입사후포부·지원동기를 쉽게 쓰는 법' 기사에서 이어집니다.



지난 2일 한국경제신문빌딩 15층 한국경제매거진 회의실에서 열린 '이재성 코멘토 대표와 함께하는 자소서 멘토링'에 참여한 명랑취업도전기 7기 멤버들. 사진=허태혁 기자


“후배들에게 늘 하는 이야기가 있다. ‘글 못쓰는 문과는 필요없다’는 것이다.”


2일 한국경제신문빌딩 15층 한국경제매거진 회의실에서 자소서 멘토링이 진행됐다. 명랑취업도전기 7기 멤버 4인은 자소서 첨삭 컨설팅 사이트 ‘코멘토(comento.kr)’의 이재성 대표에게 자소서 작성법을 들었다.


이재성 대표는 “합격과 불합격 사이에 물음표 영역이 있다. 뽑을지 말지 확신이 없는 경우다. 이 경우는 결국 불합격”이라며 자기소개서에 자신의 개성과 강점을 확실히 담으라고 강조했다.


2부. 4인의 멤버 지원서 첨삭

 

<이세민>


1. 문항 : 우리 회사에 지원하는 동기를 쓰시오.


지원동기에, 운항 조종사에 지원하는데 상상마당과 관련해 친구와 함께 활동한 점을 강조했다. 이 활동을 통해서 무엇을 이뤘는지가 중요한데 그게 지원 직무에서 요구하는 역량과 맞아야 한다. 그런데 이 글을 통해서는 무슨 강점을 전달하려고 하는지가 없다.

 

<남세은>

 

1. 문항 : 지원 직무와 관련된 경험을 한 일을 쓰시오.


다른 기업에서 관련 업무를 했고 지식 습득을 위해 했던 일을 적었다. 그런데 지원 분야에 대해서는 무엇을 배웠는지, 또 자신의 생각은 나와있지 않다. 또 관련 경험이 있을 경우 많은 지원자가 성과를 어필하려 하는데 학생이 내는 성과는 한계가 있다. 정말 성과를 잘 내는 사람은 창업을 할 터. 개신 어떤 생각을 가지고 어떤 것을 배웠는지를 보는 것이다.

 

<송진범>

 

1. 문항 : 자신의 가치관과 삶의 가치관을 담은 에세이를 쓰라.

 

여기에는 이 사람이 어떤 생각과 철학을 가지고 있는지를 보기 위한 것이다. 여기에 단순히 삶의 가치관을 답하는 것보다는 예를 들어 팀워크라는 하나의 소재를 중심으로 설명하는 게 좋다. 내가 생각하는 좋은 팀은 무엇이며 그 안에서 내 역할은, 이 역할을 어떻게 수행했는지 구체적으로 쓰는 것이다. 즉 내 주장과 가치관을 경험으로 백업해야 한다.

 

2. 문항 : 최근에 접한 금융트렌드 중 관심있는 주제를 한 가지 선택하고, 그에 관한 자신의 견해를 말씀하여 주세요.

 

이재성 멘토 : 위비톡을 썼다. 무엇을 전달하려는 의도인가?

 

송진범 : 창의나 혁신은 아예 없는 것에서 유를 창조하는 일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래서 다양한 채널로 변화를 준 위비톡을 선택했다.

 

이재성 멘토 : 하지만 자기 생각이 이 안에 없다. 우선, 창의력이 정말 무에서 유를 창조한 것만 해당될까. 사소하고 작은 일이지만, 그 시장에서 뭔가 온라인으로 마케팅한다는 건 그 업에서는 새로운 것일 수 있다. 그래서 오히려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것 외에 작은 변화를 일으키는 것도 창의라고 생각한다라고 써보자. 이 사람은 창의에 대해 이렇게 생각하는구나, 그럼 입사 후에도 작은 일을 개선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예측할 수 있다. 차별화된 자소서에 대한 강박 때문에 다들 독특한 경험을 쓰려고 한다. 차별화된 자소서는 그 사람의 생각이 담긴 자소서다. 모두 개성이 있기 때문이다.

 

3. 문항 : 특정 분야에서 자신의 '끼'를 발산하거나 혹은 실패에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하는 '깡'을 보여준 경험에 대하여 말씀하여 주세요.

 

여기에는 우선 진짜 깡이 무엇인지를 아는 게 중요하다. 무조건 열심히 하면 되는 것인가. 은행이 원하는 깡이 무엇인지도 이해해야 한다. 여기에도 역시 회사마다 원하는 깡이 다른데 다들 하나의 케이스를 가지고 모든 회사에 붙여 넣는다. 그래서 100군데 지원하고 3군데밖에 합격하지 않는 것이다.

 

가끔 특정 산업 이해도를 묻는 경우가 있다. 이건 공부를 많이 해야 한다. 그런데 대부분 이 항목에 대한 답이 단편적이다. 핀테크를 적었는데 핀테크도 하위 항목이 정말 많다. 더 구체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나라면 이 항목에 홈런을 칠 것이다. 지원부서마다 트렌드를 달리 하는 정성도 필요하다. 재무부서라면 바젤3가 이슈다. 기업금융에 핀테크를 쓰는 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위안화 이슈도 있지 않은가.

 

<구효은>


1. 문항 : 지원자의 성장과정을 쓰시오.


성장과정에 어릴 때부터의 일대기를 썼다. 자소서는 공식 문서다. 매우 엄격하고 격식있게 써야 한다. 이력서에 적은 내용을 또 쓸 필요는 없다. 자소서는 이력서에 담지 못한 이야기를 쓰라는 공간이다.


# 이 기사는 '[자소서] 3부. 질의응답 “강점에 꼼꼼함이나 완벽주의는 절대 쓰지 마라”'기사로 이어집니다.


이도희 기자(tuxi01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