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가족 포인트' 도입 조회수 : 5904

가족 고객에게 통신비 낮추다


SK텔레콤은 가족형 결합상품에 가입하면 가계통신비를 줄일 수 있는 ‘T가족 포인트’ 론칭, 요금약정할인 반환금 폐지 등 고객 혜택 강화 방안을 13일 발표했다. 


오는 18일 처음 선보이는 T가족 포인트는 가족형 결합상품에 가입한 2~5인의 가족에게 매달 3000~2만5000포인트의 적립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가족 구성원은 적립된 포인트를 이용해 기기를 바꾸거나 스마트폰을 살 때 할인받을 수 있다.


4인 가족 기준 2년간 33만6000포인트가 적립되며 이는 기기변경 단말기 지원금과 단말기 보상금(T에코폰)을 더하면 최신 스마트폰 한 대를 무료로 구입할 수 있는 수준이다.




 이 포인트는 단말기 AS, ‘T월드 다이렉트’에서 액세서리 구입, ‘T프리미엄’에서 유료 콘텐츠를 구매할 때도 사용할 수 있다. 가족끼리 포인트를 공유하고 합산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 프로그램으로 연간 약 3300억원의 가계통신비 경감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음달 1일부터 요금약정할인 반환금도 폐지한다. 지금은 소비자가 약정 기간 내 해지 시 단말기 지원금과 요금약정할인에 따른 반환금이 부과된다. 이를 단말기 지원 반환금으로 일원화해 이용자의 반환금 부담을 줄인다는 것이다.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시행일인 지난 10월1일 이후 가입자부터 소급 적용한다. 


2세대(2G), 3세대(3G) 일반 스마트폰 구입 시 최소 지원금을 보장하는 제도도 18일부터 시행한다. 윤원영 SK텔레콤 마케팅부문장은 “이번 고객 혜택 강화 방안 시행으로 연간 4000억원의 가계통신비가 경감될 것”이라며 “고객이 실질적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영 한국경제신문 기자 wing@hankyung.com